corttour_3000+12




<지난호 보기>

[3000+1일]출발호_콜친 3000+ 음악투어  Start!! 

[3000+2일]No.1_팽목항에서 부르는 애도와 기억의 노래

[3000+3일]No.2_콜트콜텍기타노동자들과 함께 부르는 평화의 노래

[3000+4일]No.3_창원에서 만난 친구들

[3000+5일]No.4_콜트불바다Ⅱ

[3000+6일]No.5_당황하지 않고...

[3000+7일]No.6_탈(핵)탈(송전탑)가요제, 밀양의 밤하늘을 수놓다

[3000+8일]No.7_힘내라! 차광호!

[3000+9일]No.8_꿈의 공장을 찾아서

[3000+10일]No.9_기타노동자, 청주에서 공룡을 만나다

[3000+11일]No.10_하이디스, 두물머리 그리고 콜트콜텍기타노동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3000+11일]음악투어의 마지막 행선지, 홍천



* 모바일을 이용하시는 분은 사진 우측 가운데 화살표를 누르시면 더 많은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PC이용자는 사진 상단의 화살표 버튼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두물머리에서의 밤은 깜깜하고 서늘했습니다. 칠흑같은 어둠과 시원한 공기가 사라진 아침이 되자 반짝이는 태양과 초여름같은 열기가 느껴지고 밤새 숨어있던 풍경이 눈에 들어옵니다. 달군이 지어준 현미밥과 콩나물국으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오늘은 음악투어 마지막 날, 최종일정과 관련한 회의를 진행했습니다. 노동절 집회와 세월호 범국민 철야행동이 진행되는 5월 1일 저녁에 진행될 예정인 ‘웰컴 파티’와 관련된 논의였습니다. 각자의 고민과 의견을 솔직하게 이야기했습니다. 모두들 1박2일 투쟁을 하는데 우리도 함께 해야하는 것 아닌가, 집회일정에 참여했다가 우리 일정을 하고 다시 결합해도 되는 것 아니냐, 다들 싸우는 판에서 중간에 나오는 것도 불편하다, 우리도 중요한 일정이고 노는 것이 아니라 더 많은 사람들을 콜친으로 조직하는 과정이다 등등 여러 가지 의견으로 팽팽했으나 결국 일정대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대신 2시간정도로 짧게 진행하고 철야행동에 결합하기로 했습니다.




열띤 회의를 마치고 어제 엄청난 양의 딸기를 선물해주신 농부님들을 만나러 갔습니다. 하우스에 들어가 딸기가 주렁주렁 달려있는 모습에 침을 꼴깍 삼키자 농부님이 따먹으라 합니다. 그리고 따놓은 못난이딸기를 먹으라 내주십니다. 어제오늘 딸기를 이렇게 원없이 먹어보기는 처음입니다. 두물머리 딸기는 정말 달콤하고 맛있었습니다. 




두물머리를 떠나 마지막 행선지인 홍천으로 향했습니다. 강가를 따라 달리는 기분이 좋아 고속도로가 아닌 국도로 이동했습니다. 한가롭게 여행을 떠나는 기분이었습니다. 그렇게 풍경을 느끼며 달리다보니 홍천강이 흐르는 멋진 계곡이 있는 곳에 조희주 선생님 댁이 나타났습니다. 산중턱에 자리한 멋진 이층집에서 나타난 조희주 선생님이 시원한 맥주한잔을 권합니다. 마당 테이블에 모여 어제 두물머리에서 선물받은 부추를 다듬고 고기를 준비해서 늦은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임재춘 조합원이 만들어준 부추겉절이가 일품이었습니다. 고기로 에너지를 보충하고 홍천 꽃뫼공원으로 향했습니다. 꽃뫼공원에 도착하니 인천에서 달려온 콜친 유희님이 사람들에게 콩국수를 나눠주고 있었습니다. 평소 홍천 골프장 건설반대 투쟁에 연대하기도 했지만 오늘은 콜트콜텍기타노동자들의 마지막 여정을 응원하기 위해 음식을 준비해왔습니다. 그 마음이 너무 소중하고 고마웠습니다. 주택가 옆에 자리잡은 아늑한 공원에서 음악이 흐르기 시작합니다. 이씬의 노래로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콜트콜텍기타노동자들의 3,000일 투쟁 이야기를 담은 영상이 끝나고 기타노동자들이 무대에 올랐습니다. 방종운 지회장은 두물머리에서 쓴 글 ‘밥은 하늘이다’를 낭독했습니다. 이어서 콜밴의 공연이 환호 속에 시작되었습니다. 역시 앵콜까지 이어졌습니다. 오늘의 마지막 공연이자 음악투어의 마지막 공연은 예술빙자사기단이었습니다. 곧 앨범이 나온다는 깨알같은 홍보와 함께 홍천의 밤을 멋진 음악으로 채워주었습니다.


오늘은 기타노동자들이 골프장 건설반대 투쟁에 연대하는 문화제이자 매주 목요일마다 진행되는 강원생명평화 기도회 213번째이기도 합니다. 홍천에는 14개의 골프장이 건설중이거나 예정이라고 합니다. 각 마을마다 골프장건설에 맞서 투쟁하고 있고 가장 오래된 마을은 11년째 투쟁중이라고 합니다. 오늘도 주민들이 나와서 자신들의 이야기를 전해줍니다. 골프장 건설로 자신의 터전을 빼앗기는 것뿐만 아니라 산을 파괴하는 환경문제, 잔디를 유지하기 위해 엄청난 양의 농약을 사용하는 건강문제, 그리고 무엇보다도 개발로 인해 마을공동체가 파괴되는 아픔이 큰 문제라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법은 외면하고 관공서는 오히려 개발을 부추기는 상황이 주민들의 설움을 키우고 있었습니다. 오늘 우리가 함께 나눈 음악과 음식이 주민들의 마음에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콜친 3000 + 음악투어> 열하루째 날을 함께 한 고마운 사람들


맛난 아침식사를 정성껏 준비해준 달군

각종 상비약과 후원금을 전해준 농민, 새날약국

콩국수에, 선지해장국에, 각종 음식을 인천부터 준비해온 유희님

홍천강이 흐르는 멋진 곳에 자리한 집을 숙소로 내어주신 조희주 쌤

유희님과 음식연대하러왔다가 급 음향엔지니어가 된 빈민연대 박원주

공연뿐만 아니라 앨범10장을 후원해준 음악인 이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김경봉의 음악투어 일기(2)



* 봉베이스 김경봉의 페이스북 내용을 정리하였습니다.



콜친 음악투어 3000+8일차 


다친 올빼미를 최일배 동지에게 구미 주민센타에 맏길것을 부탁하고 나의 본거지 대전을향해 부웅~콜텍 공장앞에 들어서니 색이 바랜 간판이 눈에 들어온다 화단엔 그누구도 반겨주는이 없거늘 예쁘게 핀 꽃들이 만발했다.

우리들 마음에 꽃은 언제나 필까? 투어 끝나면 올까?ㅋㅋ 회사를 뒤로하고 친구들을 만나러 가기전 조합원이 하는 식당에들러 배를 채우고 콜친을 찾아 고고씽~ 역시나 기대는 저버리지 않고 많은 동지들과 몸짓패, 노래패,4팀의 뮤지션이 함께 해 주셔서 풍성한 문화제가 되었다. 특히 만화가 동슈샘의 케리커쳐로 가방이 완판되었고, 싸우나 티켓을 주셔서 내일은 삐까번쩍 광을 내야지.ㅋㅋ 우쭐 생각지도 않았던 큰딸이 왔다 갔고 "쉿" 늦은시간에 둘째 딸이 태우러 온다기에...... 늦게까지 일하는 동지들을 두고 나만 편하자고 집으로 슬금슬금 ㅠ~



콜친 음악투어 3000+9일차


콜트콜텍 기타를 만들던 노동자들의 친구가 되어 주세요 3000+9 일차 사진에서 보듯이 먹거리를 직접 같이 만들어 문화제때 판매를 하고 잘 짜여진 뮤지션에도 불구하고 행여 비가올까 마음 졸였던 날 다행이 끝나고 비가 내린다 생활교육 공동체 공룡 동지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모처럼 아니 처음으로 취기를 느끼는날 기분 짱이었다 스텝 분들은 오늘도 밤을 샐 려나...... 잠자리를 찾아 이방 저방 기웃 기웃 ㅋㅋ



콜친 음악투어 3000+10일차


흑자를 내고도 공장문을 닫아 버리는 악질 기업이 여기 이천 하이디스 에도있다 투어를 하면서 찾아와 만나는 내내 내리는 비 처럼 마음이 아프다. 이렇게 스치듯 다음 일정에 맞춰 달려 도착한 두물 머리 두머리 부엌. 3000일을 싸우는 기타 노동자 들을 맞이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해 주셨고 선물도 많이 주셨 습니다 두물머리에 대해 익히들어 알고 있었지만 함께하지 못했던 지난 시간들속에서 이분들이 겪었던 많은 아픔이 묻어있다 온 천지가 아프다 지금을 모면 하기 위해서 약속하고 시간지나면 은근슬쩍 파기하고 이런예기를 들으며 기륭의 최동식이가 스쳐 지나간다 이제 하루앞둔 전국 투어일정. 메이데이 일정때문에 차질이 생겨 논의 하고 어느것 하나 중요하지 않은 일정 오랜 기간 준비해온 일정이기에 접을수 없어 진행 하고 끝나는 즉시 참여 하기로 나의 고집과 큰 목소리에 일정 강행. ㅠㅠ



콜친 음악투어 3000+11일차


콜트-콜텍 기타를 만들던 노동자 들의 친구 콜친이 되어 주세요. 콜친3000+11일차 아침, 달군네 집에서의 이침은 건강 밥상 이었다. 두물 머리에서 개발 이라는 논리로 삶의 터전을 빼앗겨 빛더미에 앉아 생태계 보전을 약속 하고도 이행 하지 않는 정부정책에 맞서 싸우고 감시하며 농사를 짓는 밭으로가 탐스런 딸기를 맛보며 힘내서 승리하라고 응원을 햐주셨다 농장엔 유치원 아이들이 재잘재잘 견학을 왔다.흐믓한 광경을 뒤로하고 투어 마지막 일정인 홍천 골프장 반대 생명평화 기도회에 왔다.어김없이 이곳에도 걱정없이 땅을 일구며 살아 가던 가정이 가진자들의 횡포에 삶의 터전을 빼앗기고도 하소연 할길이 없다며 폭폭한 삶에 말을 잇지 못한다. 더이상 무슨 말이 필요한가? 골프가 목숨보다 중요한가 라는 예술빙자 사기단 보컬 리스트 성욱의 말이 가슴깊이 자리잡는다 언제나 살맛나는 세상이 올까? 그날을 기다리며 지친 우리들을 위해 조희주 선생님 께서 공기좋은 팬션을 송두리째 내어 주셨다.늘 그렇듯 스텝들의 마지막 투혼을 뒤로하고 부러튼 입술이 더 부풀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몸 눕힐 자리를 찾는다.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문화행동 블로그
빨간도둑
Yesterday28
Today4
Total107,608

달력

 « |  » 2015.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