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1800여일이 되어가는 콜트콜텍 투쟁입니다.

따뜻한 봄에 부평 공장에 천막을 치며 시작한 농성도 어느새 또 봄을 기다리는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벌써 몇번의 겨울을 거리에서 나는지 모르겠습니다.
 
1월, 미국 원정투쟁으로 시작해, 화요일엔 인사동에서, 목요일엔 부평 공장에서
그리고 얼마전 멋진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의 멋진 데뷔무대를 치룬 수요문화제도 열 두번을 무사히 치뤘습니다. 매일매일 일인시위를 했고, 희망버스를 함께 타고, 재능 학습지 노조와 쌍용자동차 노동자들, 유성 현장에서도 함께 했습니다.
 
늘 집회와 문화제에 캐리커쳐로 함께 해주신 이동수 선생님을 비롯해 파견미술팀이 그림으로 우리의 투쟁을 그려냈고, 홍대 클럽 빵에서, 인사동 거리에서 많은 뮤지션들이 우리의 이야기를 함께 노래했습니다. 멋진 사진으로 함께 해준 조재무 작가를 비롯해 이동호 동지의 사진들, 그리고 이선옥 작가님을 비롯해 많은 문인들의 글이 우리의 시간을 기록했고- 목요일마다 농성장을 채워주는 인하대 학생분들을 비롯해 많은 활동가들, 시민들이 빈자리를 채우며 든든하게 연대해주었습니다.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덧붙임
콜트-콜텍 밴드프로젝트가 소셜펀치(http://www.socialfunch.org/guitarband)와,
아름다운 재단 개미스폰서(http://www.socialants.org/archives/ai1ec_event/band_project?instance_id=) 에서 후원을 받고 있습니다.
 
이들의 12월 멋진 공연에 반하셨다구요?
시작에 불과합니다. 조율되고 있는 기타에서 더 멋진 이야기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후원 부탁드립니다.


덧붙임 두번째.
늘, 콜트-콜텍과 함께하는 송경동 시인이 여전히 갇혀있습니다.
산문집 '꿈꾸는자 잡혀간다'가 새로 출간되었지만 작가는 여전히 세상으로 나오지 못하고 있답니다.
그가 어서 돌아와 콜트-콜텍의 이야기를 시로쓰고 함께 춤추며 노래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세요.
보고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흥분된 목소리로- 소식을 알려온 콜텍 이인근 지회장님
SBS 개그투나잇 한사장 코너에 콜트콜텍 티셔츠가 나오고 있다는 제보!!

부리나케 찾아보니.
한사장이라는 코너에
두둥-

개그맨 김민제 님이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을 지지하는 티셔츠를 입고 나오신것!!!

와-
너무 반짝반짝 눈이 부셔 너너너너너너~ ^▽^

고맙습니다.
저는 오늘부터 한사장의 애청자가 되겠어요-

왜이렇게 말이 안통해~ 우리 다른영역에 있는거야? 나만 외국어영역이야?
히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7월 7일, 2시 국회의원회관 125호 제 2간담실에서 투기자본 사회적 규제와 장기투쟁 사업장 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가 진행됩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투기를 구속하라 !!

사회 : 홍기빈(글로벌 정치경제 연구소 소장)
권영국 (민변 노동위원장)

토론
- 공계진 ( 금속노조 정책 연구원장)
- 최규엽 (민주노도당 새세상연구소 소장)
- 노항래(국민참여당 참여정책연구원 부원장)
- 김은주(진보신당 부대표) 
- 김성희(고려대 교수)

일시 : 2011년 7월 7일(목) 오후 2시 ~5시
장소 : 국회 의원회관 125호, 제2간담회실

주최 : 전국금속산업노동조합
       ( 주연테크지회, 파카한일유압지회, 발레오공조코리아지회, 위니아만도지회, 보워터코리아지회, 콜트콜텍지회)
       투기자본감시센터 /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인권단체연석회의 노동권팀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실 / 진보신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6월 17일, 낮 12시 부터 밤 12시까지
꼬박 12시간을 함께 달릴 - 투쟁종결자들의 후원주점이 민주노총 인천본부 대강당에서 진행됩니다.

콜트- 콜텍 , 그리고 대우자동차판매지회가 함께 하는 후원주점엔,
여러분들의 뜨거운 연대와
두둑한 지갑이 필요하다는거~


함께,
해 주실꺼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콜트-콜텍 기타를 주제로 한 기금마련전 작품을 모집합니다.
NO CORT, NO CORTEK 이라고 넣은 작품 및 아트상품은 뭐든지 다 환영입니다.
 
기금전시 내용은 종종 카페를 통해서 공유하구요,
문의는 이메일 또는 문화연대 02.773. 7707 로도 주셔도 됩니다.
 
작품의 형식은 무척 자유롭습니다.
콜트-콜텍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하는 모든 것을 대 환영입니다.
 
여기저기 소문내주시고, 함께 해주세요 고맙습니다.
 
 
 
----------------------------------------------------------------------------------------- 
 

 콜트, 콜텍 기타를 주제로 한 기금마련전


카페 http://cafe.naver.com/taeilactart/104

... 한국의 (주)콜트, (주)콜텍은 2007년 근거없는 ‘경영상의 위기’ 등의 이유로 인천 콜트 공장과 대전 콜텍 공장을 일방적으로 폐쇄하고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을 한 순간에 해고하였습니다. 2009년 한국의 고등법원은 (주)콜트, (주)콜텍의 공장 폐쇄 및 노동자 해고가 불법하다는 판결을 내렸지만, (주)콜트, (주)콜텍의 박영호 사장은 단 한차례의 정식 교섭조차 응하지 않고 폭력까지 사용하면서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있습니다.

국제 악기시장의 30%를 생산하는 콜트․콜텍 기타가 더 이상 한국에서 생산되지 않습니다.

사주의 비열한 방법에 의해 순식간에 생계를 잃은 노동자들의 해고는 부당합니다.

그간 한국의 노동자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으며 십수년간 기타를 생산해 왔음을 알리고 정당한 노동 권리를 되찾기 위해 독일의 프랑크푸르트 뮤직메세, 일본의 요코하마 국제악기박람회, 2010년 후지락페스티발, 미국의 애너하임 The NAMM Show 2010에서 수많은 뮤지션을 포함한 문화예술인들은 노동자들이 정당한 노동권리를 되찾고 다시 아름다운 기타를 만들 수 있도록 캠페인 및 예술행동을 진행해왔습니다. 이 후, 일본의 콜트․콜텍 노동자들의 쟁의를 응원하는 모임, 미국 콜트․콜텍 노동자와 함께하는 연대모임 등의 국제 네트워크가 형성되어 국제적으로도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널리 알리고 있습니다.


<콜트, 콜텍 기타를 주제로 한 기금마련전>

미술인들이 모여 같은 마음을 담아 <기타>를 주제로 한 기금마련전을 준비하고자 합니다.

No Cort, No Cortek 이라고 넣은 작품이나 아트상품들은 적극 환영합니다.

주제가 있는 기금마련전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기금마련전이라 재정 마련이 주된 목적이지만 어디 만족할만 하겠습니까.


4년, 그것은 결코 짧은 시간이 아닙니다.

사회적 약자들의 노동을 경시하고 야비하고 부당하게 축적되는 이윤 추구는 틀린것이라 말해주고 싶습니다.

작업실에서 고뇌하고 계실 미술인 여러분들. 불편한 마음을 따뜻하게 담아 참여해주십시요.


콜트, 콜텍 기타노동자들의 복직을 위한 투쟁을 지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안녕하세요 .  

문화연대 활동가 소연입니다.
 
 
현재 콜트-콜텍 노동자들은 여섯번째 원정투쟁으로 미국 L.A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계십니다.
국제악기쇼가 열리는 13일부터 16일까지는 NAMM Show 에 콜트 사장인 박영호가 온다하여 더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데요 자세한 소식은 cortaction.tistory.com 을 참조해주시구요
 
오늘 긴급하게 드리는 메일로 15일(LA시간으로)에 콜트 콜텍 노동자들이 Fender 회사와 만나게 됩니다. Fender은 콜트 사의 가장 큰 거래처 중 하나로 세계적인 기타회사입니다.
 
Fender사는 그들의 기타중 일부를 콜트 공장을 통해 납품받고 있으며 현재 미국에서 열리고 있는 The NAMM Show 2011 에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지난 2010년 LA 투쟁에서도 Fender을 만나서 콜트 기타의 한국 공장 현실을 알리고 이같은 상황에 대해 최대거래처인 Fender가 철저하게 조사하고 입장을 표명해 줄 것을 요구했었습니다.
 
1년이 지난 지금 Fender는 한국의 대법원 판결을 기다려보겠다 라는 수동적 태도만을 취하고 있는데요 이번 만남을 통해 이미 고등법원에서 부당해고라는 판결이 나온점, 또는 이와 상관없이 Fender가 보다 콜트사를 압박할 수 있도록 요청할 것입니다. 
 
 
밑에 함께 첨부한 이메일은 Fender에 함께 전달될 이메일 서명입니다.
한국시간으로 약 16일 새벽 6시내외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첨부된 메일 중반부의 링크페이지를 열고 들어가시면 함께 할 수 있습니다. 
 
 
많은 연대 부탁드립니다. 아자아자
 

 
---------- Forwarded message ----------
From: Cort Action <cortguitar.action@gmail.com>
Date: 2011/1/15
Subject: Urgent ONLINE ACTION ALERT today for Cort guitar workers: Sign the Petition! Jan. 14, 2010
To: cortguitar.action@gmail.com

 

Urgent Action Alert for Cort Action - - - January 14, 2010:
The Cort and Cor-tek guitar workers have arrived from Korea to NAMM in Anaheim to press for their livelihoods and for justice.
Tomorrow, Saturday January 15, the Cort and Cor-tek guitar workers of Korea will meet for the 3rd time with Fender, Cort's business partner. It has been a year since Fender was notified of Cort's labor law violations. We need to let Fender know TODAY, before the meeting tomorrow, that it is not just the workers who want their jobs back, but also the broader American public who demands that its guitars are made under fair and humane conditions.

Click the link to sign the petition to Cort and Fender (밑의 링크를 클릭하여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http://action.laborrights.org/p/dia/action/public/?action_KEY=1172

and please forward widely to all your list-serves. The critical time to sign this letter is today.


For more about the Cort workers' struggle, see http://cortaction.wordpress.com.  See below for sample letter:
Support Cort Guitar Workers in Korea
Guitars everywhere should be made under fair and humane conditions, but at Cort Guitars in Korea, the workers endured sweatshop conditions at pittance wages making Fender guitars while Cort’s CEO became one of the wealthiest men in Korea. When the workers formed a union to demand better conditions, Cort fired all of them in 2007 and moved the company's factories to China and Indonesia to avoid recognizing their basic rights, leaving hundreds of workers locked out at the factory gates. The Korean courts judged the mass dismissals to be illegal, but Cort has not budged, instead using violence and intimidation to secure forced resignations by its workers.
By emailing Cort and Fender, you will increase the pressure where it matters most- letting Fender, one of Cort's main business partners, know that they cannot continue to profit off of anti-worker factories. Make sure that Cort and Fender management know that you support the rights of Cort guitar workers and will stand by them until their rights and livelihoods are restored.
THE LETTER
Dear (Fender CEO) Larry Thomas and (Cort CEO) Yung Ho Park
I am deeply disturbed that the Cort and Cor-tek guitar workers of Korea were illegally mass fired after working in sweatshop conditions for decades to produce Fender guitars. Just because Fender has outsourced guitar manufacturing to Cort doesn’t mean that I have stopped caring about the conditions in which my guitars are made.  The Cort and Cor-tek guitar workers are skilled and dedicated guitar workers and have been making your guitars for decades. They want to return to work and they deserve the right to a safe, fair and harassment-free workplace. They should be entitled to the protections they are afforded under the labor law in Korea: breaks, workers’ compensation, non-mandatory overtime, the ability to go to the bathroom when they need - all rights that they were denied in the Cort and Cor-tek factories. 
I urge you to correct this situation as soon as possible, and to enforce basic labor rights and your Code of Conduct with all of your overseas contractors.
While I recognize that you have taken some steps, the internal, closed-door investigation you performed with no assurance of impartiality in procedure and no reporting on progress to the union was not sufficient. Furthermore a year has now passed with no action taken.
By continuing business with Cort, not only in production but also expanding into retail by opening two Fender stores in Korea with Cort made products and with Cort-affiliated management, these actions by Fender do not ensure me that you are committed to ensuring that your overseas factories uphold basic labor standards. Based on your investigation, I urge you to take immediate steps to cut your contract and other business with Cort until they have taken steps to correct their labor violations and re-open the Korean factories and rehire the illegally fired workers. 
Guitars are not worth more than human beings. Without dignity and respect in the Cort factories, and as long as the Cort and Cor-tek factories in Korea are shuttered, I cannot support Cort or Fender until this problem is resolved.
Signe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2011년 신묘년 새해가 밝았지만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의 투쟁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습니다. 벌서 5년을 맞이하는 길고 긴 투쟁이지만 함께 하는 이들이 있어 희망이 있습니다. 

지난 1월 7일 또 한번의 연대의 힘으로 이루어진 여섯번재 국제 원정투쟁 기자회견이 진행되었습니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뜨거운 연대가 빛났던 기자회견이었답니다.



끝나지 않은 투쟁,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의 여섯번째 원정투쟁 
 LA 콜트-콜텍 연대단위 초청 미국 애너하임 <The NAMM Show  2011> 방문 



이번 원정단은 콜트 방종운 지회장님과, 콜텍 이인근 지회장님께서 오붓(?)하게 함께하시기로 했습니다. 물론 LA에 도착하면 뜨거운 연대가 두분을 기다리고 계시겠지만요



기자회견에는 일본의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다케우치 가즈하루님도 함께해주셨습니다. 콜트-콜텍의 기사도 써주셨고, 두번의 일본 원정에도 함께해주셨습니다.

다케우치님은 무려 한국어로 발언을 해주셨습니다. 

 "일본의 노동환경도 한국과 비슷한데 일본 사람들 역시 한국사람들처럼 길거리에서 투쟁하는 노동자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지 않는다. 그런데 콜트-콜텍의 투쟁은 참 달랐다. 음악과 예술이 함께하는 투쟁이여서 길가는 사람들이 많이 귀를 기울이는 모습을 보고 참 신기했다. 꼭 이길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한음파의 이정훈님도 함께 해주셔서 승리의 바람을 타고 돌아오실 수 있도록 마두금으로 '천상의 바람' 이라는 곡을 연주해 주셨습니다. 이정훈 님을 비롯한 수많은 문화예술인들은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이 다시 아름다운 기타를 만드는 그날을 위해서 함께 할 것입니다. 

늘 든든한 지지와 연대로 함께해주시는 금속노조와 민주노총의 여러 간부님들과 
콜트 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문화노동자들도 함께 했습니다. 

콜트 콜텍의 여섯번째 원정이 잘 끝나고 돌아 올 수 있도록 함께해주세요

문의 . 02.773.7707 / rainbowroman@gmail.com(정소연)


* 기자회견문을 첨부합니다. 


콜트 ‧ 콜텍은 또 간다.

 

2011년 새해가 밝았다.

 

2007년부터 시작된 콜트콜텍 투쟁도 5년을 맞이하였다. 콜트콜텍 추악한 자본의 횡포에 맞서 투쟁해온 나날속에 마음이 밝을지언정 우리는 안다. 길고 긴 투쟁 속에 여기에 서있는 모습은 어렵고 힘들었던 날들을 버텨내고 이겨낸 기억들로 이루어진 모습이다. 몸도 마음도 황폐해져 가고 우리들의 기억속에서도 꼭 이겨야 한다는 생각도 멀어지는 것만 같지만 우리는 또 새로운 한해, 끝나지 않은 싸움을 이어간다.

2011년에도 자본의 횡포는 날이 갈수록 극성을 부린다. 정리해고. 구조조정. 새해벽두부터 몰아치는 광풍속에서 이 땅의 노동자는 언제까지 불안과 공포속에 살아야 하는가. 한진중공업의 해외 필리핀 조선소에 23건의 주문을 받고서도 국내공장은 어렵다는 말을 들으면서 콜트콜텍의 모습을 떠올린다. 콜트콜텍 자본 역시 국내공장에 문을 닫아 놓고 중국 인도네시아에서 공장을 돌리고 있다. 노동자들은 점점 사지로 내몰리고 있으며 우리의 삶은 자본으로 부터 위협받고 있다. 타임오프제. 복수노조를 맞아 대응하는 수많은 단위사업장들의 고충속에서 콜트콜텍은 연대의 힘으로 여기에 서있다.

그러기에 우리의 투쟁이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

 

2009년 한국의 고등법원조차도 콜트콜텍 노동자들의 해고가 부당하다 판결했지만 콜트자본은 단 한차례의 교섭에도 응하지 않고 거짓말과 폭력을 일삼으며 판결에 응하지 않고 있다. 노동자들의 정당한 권리인 노동조합조차 인정하지 않은 후안무치한 콜트 자본의 탄압에도 5년의 끈질긴 투쟁을 해온 우리는 함께해주는 수많은 연대 속에서 1월 9일 여섯 번째 국제원정을 떠난다.

특히 이번 원정은 지난 2010년 미국 원정 투쟁 이후 만들어진 <미국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모임>의 초청으로 진행된 원정이다. 일본의 <콜트콜텍 노동자들의 쟁의를 응원하는 모임>처럼 여섯 번의 독일, 일본, 미국의 원정투쟁은 우리에게 더 넓은 국제적 연대를, 정당한 노동자의 권리를 지켜낼 수 있는 힘을 주었다.

콜트콜텍 노동자들의 5년의 투쟁은 단지 우리 콜트콜텍 노동자들만의 싸움이 아니다. 추운겨울에도 정당한 노동 권리, 삶을 되찾기 위해 투쟁하는 수많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싸움이고, 부당해고, 위장폐업을 일삼는 추악한 자본에 맞서 싸우고 있는 우리 모두의 싸움이며. 기타와 음악을 사랑하고 노동을 신성하게 여기는 수많은 문화예술인, 시민들의 싸움이다. 콜트콜텍 노동자들의 투쟁은 이 땅의 노동자들의 작은 디딤돌이 되기 위해 온 힘을 다해 투쟁하여 2011년 승리의 해로 현장에 돌아 갈 것이다.

 

 

2011. 1. 7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 함께하는 문화노동자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서울 마포구 공덕동 120-10 백광빌딩 3층 (TEL)02-773-7707 (FAX)02-737-3837 cortaction.tistory.com moleact@naver.com

■ 문서번호 : 20100106

■ 수 신 : 각 언론사 문화부, 사회부 기자

■ 발 신 : 한국의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와 함께하는 문화노동자들

■ 시행날짜 : 2010. 1. 7.

■ 제 목 : [취재/보도요청] 끝나지 않는 싸움,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의 여섯 번째 원정 투쟁 _ 미국 콜트․콜텍 연대단위 초청 <미국 애너하임 The NAMM Show 2011> 방문

※ 담당 : 문화연대 정소연 (02. 773. 7707)

1. 안녕하세요. 한국의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와 함께하는 문화노동자들입니다.

2. 한국의 (주)콜트, (주)콜텍은 2007년 근거없는 ‘경영상의 위기’ 등의 이유로 인천 콜트 공장과 대전 콜텍 공장을 일방적으로 폐쇄하고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을 한 순간에 해고하였습니다. 이 후, 노동자들은 부당한 해고에 항의하며 자신들의 정당한 노동 권리를 되찾기 위한 활동을 펼쳐왔습니다. 또한 수많은 뮤지션을 포함한 문화예술인들은 노동자들이 정당한 노동권리를 되찾고 다시 아름다운 기타를 만들 수 있도록 콘서트, 전시회 등의 문화활동으로 함께 했습니다. 2009년 한국의 고등법원은 (주)콜트, (주)콜텍의 공장 폐쇄 및 노동자 해고가 불법하다는 판결을 내렸지만, (주)콜트, (주)콜텍의 박영호 사장은 단 한차례의 정식 교섭조차 응하지 않고 폭력까지 사용하면서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있습니다.

국제 악기시장의 30%를 생산하는 콜트․콜텍 기타가 더 이상 한국에서 생산되지 않으며 한국의 노동자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으며 십수년간 기타를 생산해 왔음을 알리기 위해 우리는 독일의 프랑크푸르트 뮤직메세, 일본의 요코하마 국제악기박람회, 2010년 후지락페스티발, 미국의 애너하임 The NAMM Show 2010에서 캠페인 및 예술행동을 진행했습니다.

3. 이 후, 일본의 콜트․콜텍 노동자들의 쟁의를 응원하는 모임, 미국 콜트․콜텍 노동자와 함께하는 연대모임 등의 국제 네트워크가 형성되어 국제적으로도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널리 알리고 있습니다. 이번 <미국 애너하임 The NAMM Show 2001> 원정 투쟁은 지난 2010년 원정 후 꾸준히 함께하고 있는 미국 콜트․콜텍 노동자와 함께하는 연대모임의 초청으로 1월 9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될 예정입니다.

4. 이에 <끝나지 않는 싸움,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의 여섯 번째 원정투쟁> 기자회견이 아래와 같이 진행됩니다. 많은 관심과 보도를 요청드립니다.

(1) 제목 : 끝나지 않는 싸움,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의 여섯 번째 원정 투쟁

_ 미국 콜트․콜텍 연대단위 초청 <미국 애너하임 The NAMM Show 2011> 방문

(2) 일시 : 2011년 1월 7일 10시

(3) 장소 :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

(4) 기자회견 프로그램

사회자 : 정소연 문화연대 대안문화센터 팀장

원정투쟁결의 발언 : 이인근 콜텍 지회장

지지발언 : 다케우치 가즈하루(일본 콜트․콜텍 노동자들의 연대활동가)

연대발언 : 금속노조, 민주노총, 뮤지션

기자회견문 낭독 : 방종운 콜트 지회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문화노동자들과 함께하는 프리마켓입니다.

5월 22일 낮 1시부터 6시까지 홍대 앞 놀이터에서 진행됩니다.

만화가 이동수 선생님께서 반짝반짝 빛나는 캐리커쳐를...
판화작가 이윤엽님의 콜트, 콜텍 힘내자 판화찍기와
4년의 시간을 담아낸 콜트. 콜텍의 이야기들이 함께 전시됩니다.

이한철, 진성윤, 우주히피, 김철연, DJ안과장, 덥 의 공연도 함께합니다. 공연은 2시부터 입니다.


즐거운 토요 나들이, 홍대 앞 에서 만나요


문의 02.773.7707. 문화연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이전버튼 1 2 3 4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문화행동 블로그
빨간도둑
Yesterday18
Today13
Total118,655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