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권 박탈도 모자라 생명까지 위협  
22일 콜트 이희용 공동대표 차량, 콜트지회장 향해 돌진
                   2010년 04월 25일 (일)  강선화 편집부장  edit@ilabor.org

세계 1위 기타회사 콜트악기 박영호 사장이 48명 노동자의 생존권을 박탈한 것도 모자라 복직을 요구하던 노동자의 생명까지 위협한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22일 이희용 공동대표 차량이 서울 등촌동 콜트-콜텍 본사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방종운 콜트악기지회장을 향해 돌진한 것. 사건은 미리 이희용 공동대표 차량이 주차되어있는 장소에 박영호 사장 차를 주차한다며 차량을 옮기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 1인 시위 중인 방종운 지회장을 향해 돌진하는 이희용 공동대표 차량.

당시 상황에 대해 방지회장은 “콜트악기 박영호 사장이 차를 타고 들어오면서 시위 중인 나를 발견하고 직원에게 지시를 내리는 듯한 행동을 하고 건물 안로 들어갔다. 그러자 경비는 사장차를 주차해야 한다며 나를 향해 돌진했고, 몇 번이고 제지했으나 차는 멈추지 않았다”고 전했다.


▲ 1인 시위 옆 주차장에는 공간이 많이 남은 상태였다.

이 사건으로 방지회장은 박사장을 ‘살인미수 및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방지회장은 고소장을 통해 ‘고소인을 살해하거나 상해를 입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고소인에게 돌진하여 다리, 허리, 등을 상해했다’고 고소사유를 밝혔다.

방지회장은 현재 ‘오른쪽 다리 충격에 의한 골절, 허리 충격에 의한 인대파열(염좌)’ 진단을 받고 입원치료 중이다. 방지회장은 “콜트-콜텍 자본이 지회와의 법정 싸움에서 계속 패소해 초초한 나머지 저지른 행동이라고 본다"며 “해고도 모자라 생명까지 위협하는 자본과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박영호 재판정에 세워 죄 값 치르게 할 것”  
콜트-콜텍 박영호 사장, 용역깡패 잇따른 벌금 처분
2010년 04월 22일 (목)  강선화 편집부장  edit@ilabor.org  

장기투쟁중인 콜트-콜텍 노동자에게 의미있는 판결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 서울고등법원은 2008년 8월 2일자 동아일보 기사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와 명예훼손’을 인정, 반론보도문 게재를 결정했다. 동아일보는 ‘7년 파업의 눈물’이라는 제목으로 콜트악기 부평공장이 노조의 잦은 파업으로 적자가 누적돼 폐업했다는 취지의 기사를 보도한바 있다. 이에 재판부는 ‘폐업은 콜트악기 지배주주인 ’박영호‘가 인도네시아와 중국 등 해외 공장으로 이전하려는 경영계획 때문이라는 지회의 주장을 받아들인 것이다. 또 '박영호'에게 욕설을 하고 침을 뱉었다는 기사 내용이 허위사실이라는 주장 역시 인정한 셈이다.    



지난 13일 서울고등법원은 2008년 8월 2일자 동아일보 기사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와 명예훼손’을 인정, 반론보도문 게재를 결정했다.

박영호 사장은 죄인!

또 지난 8일 검찰은 박영호 사장이 ‘근로기준법 위반’,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한 혐의를 인정, 벌금 500만원을 물렸다. 검찰이 콜트악기 사측의 노동법위반을 인지하고 약식명령을 내린 것.
근로기준법에 의하면 업무상 부상 또는 질병의 요양을 위한 휴업한 기간과 그 후 30일 동안에는 해고해선 안된다고 명시돼 있다. 그러나 박사장은 이를 어기고 2007년 4월 12일 업무상 부상 및 질병으로 요양 중인 5명의 노동자를 해고했다. 이날은 콜트악기 사측이 정리해고 발표 후 노조 간부 9명을 포함해 37명을 정리해고한 날이기도 하다.



박영호에 대한 벌금 약식명령.

또 검찰은 윤석면 전 콜트악기 공동대표에게도 ‘부당노동행위’로 벌금 100만원을 물렸다. 2007년 5월부터 금속노조 전 정갑득 위원장이 단체교섭을 요청했음에도 정당한 이유 없이 거부한 죄다. 검찰은 박사장에게도 같은 죄를 물었다. 사측은 정식재판청구를 신청한 상태. 이에 금속법률원 강지현 변호사는 “이번 약식명령은 박사장이 유죄임을 인정한 것으로 정식재판청구를 해도 쉽게 번복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용역깡패도 폭력혐의로 벌금

같은 날 검찰은 콜트악기 관리과장인 이희용과 그가 동원한 12명의 용역에 대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해교사’를 적용해 벌금 300만원부터 30만원을 명했다.
2008년 12월 콜텍 본사 앞 천막농성장에서, 2009년 7월 콜트 악기 천막농성장에서, 2009년 7월, 지회사무실에서, 2009년 8월 콜트악기 운동장에서 벌어진 용역에 의한 폭력 및 상해에 대해 사측이 유죄임을 인정한 것이다.



용역깡패에 대한 벌금 약식명령.

콜트악기 방종운 지회장은 “4차례나 용역깡패를 동원했는데 사장이 모를리 없다”며 박영호도 같은 죄를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방지회장은 “콜트-콜텍 자본의 천민성, 위법성을 밝히고, 깡패와 같은 수준의 박사장을 용역깡패와 같이 재판정에 세워 죄 값을 치르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0 힘내자 콜트-콜텍!’

검찰과 법원의 잇따른 판결이 이어지고 있지만 사측은 묵묵부답.
지난해 11월 서울고등법원은 콜텍지회(지회장 이인근) 26명에 대해 “사용자 측이 해고 요건을 갖추지 못한 만큼 이들을 복직시키라”라고 판결한 바 있다. 그리고 대법판결이 6월로 예정돼 있다.
대법 판결을 기다리는 콜트-콜텍 노동자의 기세는 높다. 오는 29일 저녁 7시 홍대 앞 상상마당에서는 콜트-콜텍 노동자들의 그간 성과를 공유하고 대법판결 승소를 기원하는 대규모 콘서트를 진행한다. ‘기세등등 기타등등’이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이날 콘서트는 이한철, 와이낫, 킹스턴루디스카, 한음파 등이 무료출연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저녁, 홍대앞 클럽 <빵>에서 열리는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와 함께하는 "수요문화제"!!

2010년 2월 수요문화제가 아래와 같이 열립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널리 홍보해주시는 것도 잊지 마시구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추운날씨 속에서도 콜트/콜텍 공장 정상화 및 법원 판결 이행을 촉구하는 결의 대회가 등촌동 콜텍 본사 앞에서 진행되었습니다. 몰트회사와 콜텍회사는 별개의 회사라고 법정에서 뻔뻔하게도 이야기 하더니 콜트와 콜텍 간판을 버젓이 붙여놓은 회사의 뻔뻔함에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오늘 결의대회는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 문화연대를 포함한 문화노동자들, 금속노조, GM대우 노조 분들이 함께해주셨습니다.

지구 반대편 LA에까지 우리의 함성이 크게 들리길 바라며 -

콜트/콜텍 싸움은 꼭 승리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한국의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

미국 LA 및 애너하임 The NAMM Show 2010 원정투쟁단


cortaction.tistory.com(한글 블로그) ������ cortaction.wordpress.com(영어 블로그) ������ cortguitar.action@google.com

* 문의 : 홍석종 646-567-9607 ������ Danny Park 213-276-2680

..........................................................................................................................................................


1. 안녕하세요. 한국의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 금속노조, 함께하는 문화예술인들입니다.


2. 한국의 (주)콜트, (주)콜텍은 노사갈등을 이유로 한국 공장을 일방적으로 폐쇄하고 중국 및 인도네시아로 이전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을 부당하게 해고하였습니다. 한국의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은 1,000일이 훨씬 넘은 지금까지도  거리에서 복직을 위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근 한국의 법원은 (주)콜트, (주)콜텍의 공장 폐쇄 및 노동자들에 대한 정리해고가 불법하다는 판결을 내렸지만, (주)콜트, (주)콜텍의 박영호 사장은 오히려 용역깡패들까지 고용하면서까지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있습니다. 이에 한국의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 금속노조, 문화예술인들은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이 정당한 노동의 권리를 되찾고, 아름다운 기타를 다시 만들 수 있을 때까지 함께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독일의 프랑크푸르트 뮤직 메세, 일본의 요코하마 국제 악기 박람회에 이어 <미국의 LA 및 애너하임 The NAMM Show 2010>에서 캠페인 및 예술행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3. 이에 <한국의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 미국원정투쟁 및 예술행동>을 소개하고, (주)콜트 및 (주)콜텍의 노동자 탄압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아래와 같이 진행됩니다. 많은 참여와 보도를 요청드립니다.


한국의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 미국원정투쟁 관련 LA 기자회견

2010년 1월 12일(화) 오전 11시

KIWA Cultural Education Center, 3471 West 8th Street, LA 90005

 

애너하임 The NAMM Show 2010 개막 관련 한국 콜트 및 콜텍 규탄 기자회견

2010년 1월 14일(목) 낮 2시 / Anaheim Convention Center 앞

   

4. <한국의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 미국원정투쟁> 주요 참가 단위 

(1) 한국의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 미국원정투쟁단

양득윤(단장, 한국의 금속노조 부위원장), 방종운(한국의 금속노조 콜트악기 지회장), 이인근(한국의 금속노조 콜텍 지회장), 이원재(한국의 문화연대 사무처장), 홍석종(뉴욕의 노둣돌 활동가), 김성균(다큐멘터리 감독), 김성상(한국의 금속노조 국제국장)


(2) 미국의 주요 참가 단체

 - AFL-CIO, AFL-CIO United Steelworkers Union (UWS) Local 675 

 - CHIRLA (Coalition for Humane Immigrant Rights in LA)

 - CLEAN (Community Labor Environment Network)

 - ENLACE

 - Garment Workers Center

 - International Action Center  

 - KIWA (Koreatown Immigrant Worker Alliance)

 - Korea Democratic Labor Party Support Committee, LA 

 - Labor Community Strategy Center BUS RIDERS UNION

 - MCTF (Maintence Cooperation Trust Fund)

 - Nanum Korean Cultural Center

 - National Lawyers Guild

 - Pilipino Workers Center

 - Service Employees International Union (SEIU) 1877 Janitorial Workers

 - UCLA Labor Center

 - Unite Here


(3) 주요 참가 문화예술인

  - Boots Riley, <Coup>

  - Skim

  - Tom Morello, <RATM (Rage Against Machine)>

  - Phoenix Benjamin 등 다수


5. <한국의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 미국원정투쟁 및 예술행동> 주요 일정 

(1) 일시 : 2010년 1월 8일(금)부터 17일(일)까지

(2) 장소 : LA 주요 공간 및 애너하임 컨벤션 센터 앞

(3) 주요 행사 안내

 ➊ 콜트․콜텍 기타 노동자와 함께하는 <기타 콘서트>

  - 2010년 1월 13일(수) 늦은 7시, LA KIWA

  - 참여 뮤지션 : Boots Riley, Skim, Tom Morello 등

 ➋ 콜트․콜텍 기타 노동자와 함께하는 <릴레이 콘서트>

  - 2010년 1월 16일(토) 낮 2시, 애너하임 컨벤션 센터 The NAMM Show 2010 행사장 앞

 ➌ 애너하임 The NAMM Show 2010 거점 캠페인 : 2010년 1월 14일부터 16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애너하임 컨벤션 센터 앞

 ➍ 콜트․콜텍 관련 기타 제작 및 판매 업체 방문 및 간담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콜트/콜텍 공장정상화 쟁취 및 법원판결이행촉구결의대회


일시: 2010년 1월 12일(화) 오후 12시 30분

장소: 등촌동 콜텍 본사앞(KBS 88체육관 맞은편) 



한국의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 예술인들, 금속노조는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이 정당한 노동의 권리를 되찾고, 아름다운 기타를 다시 만들 수 있을 때까지 함께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우리는 독일의 프랑크푸르트 뮤직 메세, 일본의 요코하마 국제 악기 박람회에 이어 <미국의 애너하임 The NAMM Show 2010>에서 캠페인 및 예술행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연대의 뜻을 함께하며 오는 12일 12시 30분. 등촌동 콜텍 본사 앞에서 콜트/콜텍 노동자들과 연대하는 많은 사람들과 함께 결의대회를 진행하고자 합니다. 이번 결의대회에서는 현재 LA에서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소개하며 연대의 힘을 더할 것입니다. 특히 지난 2009년 11월 일본 요코하마 원정투쟁에 후속모임으로 발의된 “콜트/콜텍 쟁의행위를지지하는일본모임”의 활동가 다케우치님이 함께 연대발언을 해주실 예정입니다. 많은 취재 와 참여 부탁드립니다.

 


■ 결의대회 순서

민중의례

여는말:대전충북지부 임원

원정투쟁중간보고:문화연대정소연

투쟁가:금속노조가

연대말:지엠대우비정규직지회

연대말: 콜트/콜텍 쟁의행위를 지지하는 일본모임(다케우치)

투쟁가:연대투쟁가

마무리발언:콜트/콜텍지회


현재 LA 원정투쟁단에는 세계적인 그룹 RATM의 기타리스트 탐 모렐로의 연대로 활기를 더하고 있습니다. 탐 모렐로는 LA 시간으로 1월 13일 저녁 7시 연대의 콘서트를 예정하고 있으며 친히 세계적인 기타 브랜드<펜더>에 문서를 통해 콜트/콜텍 기타 노동자들의 상황을 알리고 진상규명 및 입장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원정단은 Uprising Show를 비롯한 많은 언론매체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시차가 차이나는 만큼 현재 논의되고 있는 더 많은 내용은 결의대회에서 공유될 예정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오늘도 LA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콜트/콜텍 미국원정단으로 부터 날라온 희소식 입니다.
세계적인 밴드 RATM의 멋진 기타리스트 Tom Morello에 이어 멋진 래퍼 Boots Riley 도 콜트 콜텍 투쟁에 함께 동참하며 13일(LA현지시간기준)에 콘서트를 함께 진행하기로 하였다고 합니다. 
엥 누구야? 하시는 분들을 위하여
영상을 함께 걸어봅니다.

http://www.mtv.com/videos/street-sweeper-social-club/401545/100-little-curses.jhtml

음악을 사랑한다면. 기타를 사랑한다면 우리 모두 함께합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문화연대 또연입니다.
미국원정투쟁단이 무사히 LA에 도착해서 바쁜 일정의 시동을 걸고 있다고 합니다.

기존에 공지가 나갔던 것에 조금 변경된 사항들이 있어 공지드립니다.


긴급한 연락을 위한 연락처 
 
한국은 문화연대 02-773-7707 정소연 활동가 

미국은
- 한국 로밍폰 : 이인근 콜텍 지회장 010-3225-7756 
- 미국현지 핸드폰 : 홍석종 활동가 646-567-9607

[이메일]
- moleact@naver.com 으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이번 미국 LA 지역 및 애너하임 NAMM Show 2009 원정투쟁은 독일, 일본에 이어 세 번째로 진행되는 국제 악기쇼 투쟁입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일본 요코하마에 이어 많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

미국원정투쟁단의 본격적인 활동은 LA 시간으로 11일(월) 오전부터 시작됩니다.

11일 전까지는 현지 지원주체들과의 간담회, 라디오 방송 출연, 현지 언론 인터뷰, 사전 답사 및 준비 등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현재는 원정투쟁단과 지원 주체들이 현지로 입국하고 있으며

조금 전에 방종운 콜트악기 지회장, 이인근 콜텍 지회장, 김성균 다큐멘터리 감독 등이 무사히 입국하였습니다.

오늘 저녁 7시에는 현지 지원주체 중 재미교포 단체 및 관련자 분들과 LA KIWA 강당에서

간담회(활동 설명회), 다큐멘터리 상영,  환영 파티 등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블로그를 통해 미국원정단 소식들을 더욱 자세히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2010.01.09 11:29 알림

About Cort Action

 

About Cort Action

Welcome to the international solidarity site of Cort Action, dedicated to supporting the struggle of Cort and Cor-tek guitar manufacturing workers in Korea against their unjust mass firing.

The abandoned Cor-tek factory in Daejon, Korea. Photography by Noh Soon Taek 노순택.

For more than a 1000 days, Korean guitar workers and their supporters have protested against their illegal mass firing by Cort/ Cor-tek Guitars, a guitar manufacturer based in South Korea and founded in 1973.

After dedicating decades of their labor in unventilated rooms full of fumes and solvent, enduring forced overtime and below-minimum wage pay, incurring injuries and lung diseases, and undergoing the abuse of their managers, these workers unionized to finally get minimum wage.

Only a short time later, they found themselves padlocked out of their factories  and were forced to sign resignation papers, . It turned out that Cort had moved its operations overseas, for much cheaper and non-unionized labor in Chinese and Indonesian factories.

Why does this involve any of us? Cort Guitars does not make the bulk of its profit from its own brand of guitars, but through subcontracting to produce the budget imports of brand-name guitar companies, including Fender, Gibson, Ibanez, Avalon, G&L, and ESP. In fact, Cort dominates 30% of the global budget guitar market. Thus, the CEO of CORT has become a billionaire, one of the richest men in Korea and the 125th richest man in the world – and with $78 billion dollars in profit, his claim of bankrupty and financial hardship to justify the mass firing of all of his Korean employees sounds all the more dubious.

Cort Guitars relies on the global market for its profits. That is why the struggle of the Korean workers cannot take place in Korea alone, but must be joined by anyone who believes in worker rights, who believes that music cannot be made under terrible conditions, whether in Korea or wherever they live.

The Korean guitar workers want to return to the factory and work. Making guitars is their identity and their means of livelihood. They have tried everything that they could in Korea to resolve their struggle: they have conducted press conferences, engaged in hunger strikes, held sit-in protests at the two factories, held concerts in solidarity with cultural activists and musicians, used legal means all the way up Korea’s Supreme Courts– and still, Cort Guitars has not budged.

Cort/ Cor-tek workers climbed and stayed on a high-wattage electricity tower for 30 days with banners showing their demands, in Seoul, Korea. Photo by Noh Soon Taek 노순택.

On this blog,  you can read and hear the Korean guitar workers’ stories,  see the recent international actions by supporters from around the world, hear from and contribute to the musicians and artists who support the Cort workers, look at the media gallery of actions and events, and contact us or the Cort company and its global sponsors to demand basic justice for the workers.

Your contributions, ideas for solidarity actions, and especially your support JANUARY 8-17, 2010, in Los Angeles and Anaheim, California, are welcome. You can send emails and questions to cortguitar.action@gmail.com or to other global contacts (see the Contacts page).

Back to blog.


출처 : 콜트콜텍 영문 블로그 http://cortaction.wordpress.com/abou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이전버튼 1 2 3 4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문화행동 블로그
빨간도둑
Yesterday25
Today25
Total108,305

달력

 « |  » 2017.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