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송전탑
위엔 사람이 살았어
그 위에선 누굴 위한건지
폐허들이 보였어
폐허 속에서
울고 있는 사람들이 있었어
법 앞에서만 고갤 떨구는
사람들도 보였어

우리는 이렇게
같은 한강을 바라보며
어쩌면 이렇게
다를 수 있을까

한강 송전탑
위엔 사람이 살았어
송전탑 옆을 지나 조깅하는
사람들도 보였어
그들은 여기
사람 사는지도 몰라
죽을 것 같은 마음으로
살고 있는데

우리는 이렇게
같은 한강을 바라보며
어쩌면 이렇게
다를 수 있을까

내가 받은 상처
시간 지나가도
잊혀질 수 없어
긴 시간 정말 힘들었으니까

우리는 이렇게
같은 한강을 바라보며
어쩌면 이렇게
다를 수 있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우리가 스스로 뭘 해야 할 지 잘 모를 때가 있잖아요. 너무나 큰 힘들에 의해 좌지우지되어 과도하게 비관적으로 현실적이 될 때가. 하지만 한 사람 한 사람 어떤 행동들을 해 나가는 게 희망이 되는 것 같고, 오늘 여기 많은 분들이 찾아주신 것도 희망이 있다는 증거인 것 같으니까요, 우리 모두 희망을 가집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빨간도둑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콜트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문화행동 블로그
빨간도둑
Yesterday66
Today2
Total111,764

달력

 « |  » 2017.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